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전자 그늘 벗어날까…다각화 ‘승부수’

2021-10-15 06:02:00Z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뛰어난 반도체 기판사업을 축으로 새 도약을 준비 중이다. 적층세라믹캐패시터 (MLCC)에 편중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삼성전자 의존도를 벗어나 자생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 대규모 투자설이 도는 등 취임 3년차를 대비해 승부수를 띄운 모습이다. 15일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