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렌트 가능’ 불법광고 여전…7년간 사고 582건ㆍ사망 14명 발생

청소년 무면허 렌터가 사고가 증가해 7년간 사망자만 14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에서 제출받은 ‘최근 7년간 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사고발생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82건의 사고가 발생했으며, 같은 기간 사망자는 14명 부상자는 1010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 [본문전체 2021-10-04T10: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