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阪・滋賀両知事、酒類提供容認方針 経済との両立探る (오사카와 시가 총재, 경제와의 균형 탐구

2021-09-25 14:00:00Z
大阪府の吉村洋文知事と滋賀県の三日月大造知事は24日、新型コロナウイルスの緊急事態宣言が30日で解除された場合、酒類提供を容認する方針を示した。吉村氏は、感染対策の基準を満たした場合に府が発行する「ゴールドステッカー」の認証店を対象とし、段階的に緩和していく考えを表明した。感染防止と経済活動の両立に向けた動きが本格化する。大阪府は現在、府内全域の飲食店などに酒類提供停止、酒類提供しない場合は午

오사카와 시가 총재, 경제와의 균형 탐구
오사카 총독 요시무라 히로피와 시가현 총독 미카즈키 다이조는 30일 안에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비상사태 선언이 해제될 경우 주류 제공을 허용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요시무라 씨는 감염 통제 기준이 충족되면 현에서 발행한 “골드 스티커” 인증 점포수를 점진적으로 완화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감염 예방과 경제 활동을 모두 달성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입니다. 오사카부는 현재 현 전역의 식당에 주류 제공을 중단하고 있으며, 주류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
FULL TEXT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