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Ops startup Copado landed $140 million after a 45-minute call with SoftBank’s Masayoshi Son because it’s helping IT pros avoid divorce (DevOps 스타트업 코파도는 IT 프로가 이혼을 피하는 데 도움이되기 때문에 소프트뱅크의 마사요시 손과 45분 간의 통화 후 1억 4천만 달러를 착륙시켰습니다.

2021-09-16 00:33:12Z
Zoom call with Masayoshi Son led Copado to $140 million in funding after the startup CEO described how his product is saving marriages.

DevOps 스타트업 코파도는 IT 프로가 이혼을 피하는 데 도움이되기 때문에 소프트뱅크의 마사요시 손과 45분 간의 통화 후 1억 4천만 달러를 착륙시켰습니다.
손마사요시와의 줌 콜은 신생 CEO가 자신의 제품이 결혼을 절약하는 방법을 설명 한 후 코파도를 1억 4천만 달러의 자금 조달으로 이끌었습니다.
FULL TEXT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