リーマン危機の淵から世界を”救った”男の素顔 (리먼 위기의 깊이에서 세상을 “구”한 사람의 진짜 얼굴

2021-09-15 05:00:00Z
世界的な金融危機が発生したあのとき、アメリカで1人の経済学者が重要な役割を果たした。 中央銀行が大規模な金融資産購入を通してマーケットの流動性を高める「非伝統的な金融政策」。2008年のリーマンショックでは“鎮火”に貢献した。今回のパンデミック(感染症の世界的な流行)でも復活し、金融危機を封じ込めた。 その理論化を主導したのが清滝信宏・プリンストン大学教授だ。バブルや資産デフレの構造を解明し、金融

리먼 위기의 깊이에서 세상을 “구”한 사람의 진짜 얼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경제학자는 미국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중앙은행이 대규모 금융자산 매입을 통해 시장 유동성을 높이는 ‘비전통적 통화정책’. 2008년 리먼 쇼크에서 “소화”에 기여했다. 전염병은 금융 위기를 포함, 부활했다. 프린스턴 대학교 교수키요타키 노부히로가 이론을 이끌었다. 거품과 자산 디플레이션의 구조를 해명하고,
FULL TEXT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