経済界、総裁候補の原発政策注視 河野氏軟化も警戒感 (기업계는 대통령 후보의 원자력 정책을 면밀히 주시하고, 고노의 연화를 경계한다.

2021-09-10 19:29:14Z
自民党総裁選をめぐり、経済界が各候補の原発政策を注視している。「脱原発」を掲げてきた河野太郎ワクチン担当相は10日の出馬記者会見で「安全確認された原発再稼働は必要」と従来の態度を軟化させたものの、関係業界は警戒感を隠さない。経済界には電力の安定供給には原発の積極活用が欠かせないとの認識が強く、各候補の論戦の行方を見守っている。 河野氏は出馬会見で、原発政策に関し、「いずれ原子力はゼロになるんだろう

기업계는 대통령 후보의 원자력 정책을 면밀히 주시하고, 고노의 연화를 경계한다.
자민당 대선을 둘러싼 각 후보의 원자력 정책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비핵화’를 옹호해온 고노 다로(Taro Kono) 백신 담당 장관은 목요일 기자회견에서 “안전하다고 확인된 원자력 발전소를 재가동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기존의 태도를 완화시켰지만, 업계는 여전히 경계하고 있다. 재계는 원자력 발전소의 적극적인 사용이 안정적인 전기 공급에 필수적이라는 것을 강력히 인식하고 있으며, 각 후보의 주장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고노 씨는 기자회견에서 “원자력은 결국 제로가 될 것인가?”라고 말했다.
FULL TEXT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