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opean Central Bank’s pandemic role ‘is coming to an end’ as it opts to slow the €1.85trn bond buying propping up Europe’s economy (유럽 경제를 부양하는 €1.85trn 채권 매입을 늦추기로 결정하면서 유럽 중앙은행의 전염병 역할은 ‘끝나고 있다’고 합니다.

2021-09-10 01:36:56Z
Having kept European government and business borrowing costs low, the ECB said it would start to wind back its Pandemic Emergency Purchase Programme towards the end of 2021.

유럽 경제를 부양하는 €1.85trn 채권 매입을 늦추기로 결정하면서 유럽 중앙은행의 전염병 역할은 ‘끝나고 있다’고 합니다.
유럽 정부와 기업 대출 비용을 낮게 유지한 ECB는 2021년 말까지 전염병 비상 구매 프로그램을 철회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ULL TEXT (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