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호텔 옆 주차장 땅값 1년새 550%↑…활용방안 촉각

도시계획시설상 40년 넘게 주차장으로 묶여 있던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앞 주차장 부지가 일몰제 시행으로 규제가 풀리며 1년 새 가치가 550% 이상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욕장을 마주보는 알짜배기 땅이지만, 일대 부지 중 유일하게 상업 시설을 짓지 못했던 이곳에 개발이 가능해지면서 활용 방안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다. 9일 국제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해운 [본문전체 2021-09-09T22: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