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観客五輪 経済効果「3500億円に縮小」 (노관회 올림픽 경제효과 “3,500억엔 감소”

2021-07-16 11:11:00Z
東京五輪・パラリンピックが23日に開幕する。東京への緊急事態宣言の影響で首都圏や北海道などでは無観客開催の動きが広がっている。大会の経済効果は従来の予想から大幅に減少し約3500億円にとどまるという試算を大和総研が明らかにした。さらに8月22日まで続く緊急事態宣言などの影響は実質GDP(国内総生産)を約4700億円押し下げるという。大和総研の神田慶司・シニアエコノミストに聞いた。 東京と埼玉、千葉

노관회 올림픽 경제효과 “3,500억엔 감소”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은 23일부터 시작됩니다. 도쿄의 비상사태 선포로 인해 수도권, 홋카이도 등 지역에서는 관중이 없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다이와연구소는 올림픽의 경제적 영향이 기존 기대치에서 약 3,500억엔으로 대폭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8월 22일까지 계속될 비상사태 선언의 영향으로 실질 GDP는 약 4,700억 엔 감소할 것입니다. 다이와 연구소의 선임 이코노미스트인 간다 게이지에게 물었습니다. 도쿄, 새타마, 지바
FULL TEXT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