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과장광고, 불공정거래 주식리딩방 피해 극성

2021-05-02 15:12:00Z
투자자 ㄱ씨는 지난해 유사투자자문업체 광고문자를 받고 누리집을 보던 중 “변호사에게 수익률을 공증받았고, 목표 수익률은 4000%, 달성 못하면 환불 보장”이라는 광고에 현혹돼 유료회원으로 가입했다. ㄱ씨는 업체의 조언에 따라 투자를 했으나 한 달여 만에 700만원 손실을 보고 계약을 해지했다. “수익률 500% 보장” “손실 전액 보상” 등 주식 투자자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