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가로막는 ‘오해의 벽’, 혁신기술은 이미 넘어섰다

편집자주 민·관이 수소경제 시대 진입의 마중물로 상용차를 택했다. 자동차는 물론 발전 등 전 부문에서 활용도가 높은 수소 에너지가 널리 사용되려면 효용성을 증명해야한다. 상용차는 적재 … [전체본문 2019-12-18 07:09: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