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분쟁조정위원회, 키코 불완전판매 15∼41% 배상결정

금융분쟁위원회는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분쟁조정 결과 판매 은행들이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금융감독원은 12 … [전체본문 2019-12-13 11:47: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