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참모진 부동산 3억 증가…김조원 11억·장하성 10.7억 늘어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전·현직 고위공직자들의 아파트·오피스텔(부동산) 재산이 평균 3억원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 장하성 전 정책실장 등 부동산 재산 보유액 상위 10명의 경우 … [전체본문 2019-12-11 17:15: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