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전자발권 업체 긴급 교체…행정문제 계속

2010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플랫폼 블리블리는 서버 및 네트워크 등 기반 시설에만 1000억 루피(77억 원)를 투자할 정도로 해당 국가 동종업계에서는 손에 꼽을만한 역량을 지녔다. (본문 전체 8/17/2018 7:25 P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