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탭과 아이패드2 비교

세상에서 가장 얇고 가벼운 스마트패드 ‘갤럭시탭 10.1’이 오는 8일 미국에서 첫선을 보인다.

‘갤럭시탭 10.1’은 지난달 출시된 애플 ‘아이패드2’보다 무게와 두께는 줄이면서 배터리 용량과 화면은 키운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구글 최신 안드로이드 운용체계 ‘허니콤 3.1’을 탑재한 ‘갤럭시탭 10.1 와이파이’를 8일(현지시각) 미국 최대 전자제품 유통 매장인 베스트바이 뉴욕 유니언스퀘어점에서 처음 판매한다고 밝혔다.

‘갤럭시탭 10.1 와이파이’는 연필 굵기 수준인 8.6㎜ 두께로 동급 스마트패드 가운데 가장 얇다. 무게도 565g으로 커피 전문점 레귤러 커피의 무게 수준으로 휴대성을 강화했다.

또 △WXGA(1280×800)급 10.1인치 대화면 △풀HD 동영상 재생 △듀얼 스피커 △어도비 플래시 지원 △300만 화소 카메라 △7000㎃h 대용량 배터리 등 최강의 멀티미디어 환경을 제공한다.

애플 ‘아이패드2’는 두께 8.8㎜로 갤럭시탭 10.1보다 0.2㎜ 두껍고 무게도 47g 더 나간다. 화면 크기도 9.7인치로 작고, 배터리 용량도 6930㎃h로 뒤진다.

삼성전자는 향후 갤럭시탭 10.1의 SW 업그레이드를 통해 삼성 터치위즈 UX를 지원해 화면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꾸밀 수 있는 라이브 패널 기능과 편리한 멀티태스킹을 제공하는 미니앱스 트레이 등의 사용자 환경도 제공할 예정이다.

가격은 32GB(기가바이트)가 599달러, 16GB는 499달러다.

손대일 삼성전자 북미통신법인장(전무)은 “갤럭시탭10.1은 최신 안드로이드 플랫폼 3.1 버전이 최적화된 제품”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SW 업그레이드를 통해 소비자에게 더욱 향상된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탭 10.1’은 8일 온라인 예약 주문과 베스트바이 유니온스퀘어점 판매에 이어 17일부터는 전미 베스트바이 매장과 프라이즈 일렉트로닉스, 아마존닷컴, 마이크로센터, 타이거디렉트닷컴, 뉴에그 등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