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웹접근성 기술 발표

세계적 웹 접근성 학자 티브이 라만, 모두를 위한 구글의 웹 접근성 철학과 기술 소개

(2011년 6월 14일 – 서울) 구글코리아(대표 이원진, www.google.co.kr)는 오늘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일반 성인 사용자뿐만 아니라 노인과 어린이, 장애인 등 모든 이들에게 정보의 접근과 활용을 증진하는 구글의 ‘웹 접근성'(Web Accessibility) 철학과 기술을 소개했다.

특히 간담회에는 미국의 구글 본사에서 웹 접근성 분야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시각장애인 연구 과학자 티브이 라만(T.V. Raman) 박사가 참석해 구글의 웹 접근성에 대한 철학을 설명하고 관련 기술 시연 및 개발 스토리를 발표했다.

라만 박사는 “컴퓨터와 인터넷 등 디지털화된 정보는 사람들이 정보를 교환하고 공유하는 방식을 크게 변화시켰다”면서 “이제는 시각 및 청각 장애를 가진 이들도 웹에 있는 전세계의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정보가 디지털화 되면서 모든 정보가 다양한 형식으로 변할 수 있게 되어 신체 및 언어 제약이 있는 사람들도 웹의 정보를 그들이 파악할 수 있는 형식으로 바꾼다면 정보에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전세계의 정보를 체계화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하는 구글의 목표(Mission)와 일맥상통한 내용이다.

라만 박사는 크롬 브라우저 및 모바일 기기에서 구글의 다양한 웹 접근성 기술들을 시연해 보이며 이제는 디지털 정보가 언제 어디서나, 어떤 방식을 통해서도 접근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현재 구글은 구글 검색, 크롬, Gmail, 구글 북스, 구글 맵스 등 구글의 인기 제품에서 접근성 도구(accessibility tool)를 지원하고 있다. 그 예로, 구글의 동영상 채널 유튜브는 청각 장애인들도 동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캡션 기능을 지원하고 있으며, 구글 북스에 등록된 도서들은 각종 언어 및 오디오, 점자로 지원되기도 한다. 또 각종 데이터가 디지털화 되면서 인간만이 아니라 기계도 이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구글 맵스에 저장된 지도 정보를 자동차가 파악해 스스로 운전하게 하는 기술 등이 그 사례다.

웹 접근성에 대한 남다른 철학과 열정을 갖고 있는 라만 박사는 14세 때 녹내장을 앓은 이후 시력을 잃었으며, 특히 시각에 의존하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효율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 및 선진기술 개발에 힘써왔다.

그는 2005년 구글에 입사해, 연구 과학자로서 시각 및 청각 장애가 있는 이들이 웹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각종 기술 및 제품을 개발하는 엔지니어 팀을 이끌어 왔다. 라만 박사가 이끄는 팀은 구글 검색, 크롬, Gmail, 구글 북스, 구글 맵스 등 구글의 인기 제품에 적용된 수 십 개의 접근성 도구 (accessibility tool) 을 개발한 바 있다.

라만 박사는 “웹 접근성은 모든 이에게 정보에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게 해 자유와 힘을 부여하는 것”이라며 “구글은 이러한 서비스 개발에 앞장서 20세의 젊은이뿐만 아니라 여든 살 노인이나 열 살짜리 어린이, 신체적 장애를 지닌 사람 등 세상 모든 이가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웹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